모두가 행복해지는 길을 찾습니다

맛있고 신선한 먹거리, 건강한 삶을 바라는 도시의 소비자들과 같은 마음과 눈높이로 최고의 제주 신선식품을 선물하겠습니다.

아일랜드 박스는 소비자와 생산자 모두가 행복해지는
건강한 생태계를 만들겠습니다.

소비자는 더 좋은 상품을 소비하고 좋은 상품의 생산자는 더 높은 소득을 올리는 상생 환경을 만들어갑니다
아일랜드박스 가치
농수산물 유통 시장의 불편한 진실

지금 먹고 있는 그 과일, 정말 잘 익은게 맞을까요?

우리가 사 먹는 많은 과일들이 최고로 맛있는 시기까지 나무에서 익지 않고 일찍 수확되서 유통 과정에서 후숙되고 있다는 사실, 알고 계신가요?

어떤 과일이든 나무에 매단 채 오래 기르면 당도와 함께 풍미가 올라간다.
그런데 우리는 그 전에 수확을 해버린다. 경제성의 이유이다.

문정훈 / 이데일리 ('오래 기른 맛' 중에서)

제주에 살고 있는 우리도 궁금했습니다.

왜, 우리는 나무에서 잘 익은 과일이 아닌 유통 과정에서 후숙된 과일을 먹어야 할까?
왜, 귤을 사 먹을 때마다 맛이 들쭉날쭉 할까?

답을 찾는 건, 어렵지 않았습니다.

모든 과일은 무르익어 맛이 가장 좋은 '제철'이 있습니다. 하지만 현실에서는 제철까지 기다리지 않고 경제성을 이유로 제철보다 훨씬 먼저 수확해서 유통하기 시작합니다. 대부분의 소비자들이 늘 맛있는 과일을 사기 어려운 이유는, 수 많은 과일들 각각의 제철이 언제인지 알지 못해 일찍 유통되는 과일을 구입하게 되고, 매장의 과일들 중 어느 것이 맛있는지를 모양만으로는 구분하기 어렵기 때문 이었습니다.
동네 다니시면 일반 주택가에서 감나무 기르는 집들 가끔 보시죠? 그 나무 주인들은 감을 파는 입장이 아니기 때문에 여유롭게 기다립니다. 과일이 가장 탐스럽게 익었을 때 따서 먹습니다. 그게 바로 제철과일입니다. 그런데 시장이 개입되면 상황이 달라집니다. 기다릴 틈이 없지요. 시장에서 사람들이 감 나오기를 기다리고 있다면 어느 누가 감 다 익을때까지 기다리겠습니까? 조금 덜 익었어도 다 따다가 팔아야합니다. 그걸 우리는 제철과일이라고 생각하고 있는데 계절은 맞췄을지 모르지만, 그 며칠 안 되는 짧은 시간 사이에 감 맛에는 큰 차이가 생기게 됩니다. 조향란/지식공간 <도시인에게과수원을 팔다 - 과일 CEO>중에서 발췌(저자 온라인 인터뷰에서 발췌)

진짜 제철과일은 한입만 먹어도 압니다.

귤 농장을 하는 지인들을 통해 늘 신선한 귤을 접하는 우리는 알고 있습니다.
제철까지 나무에서 농익은 과일의 맛, 향, 신선도는 채 익기도 전에 따서 유통 과정에서 후숙된 과일과는 한입만 먹어봐도 느낌이 다릅니다.
소비자에게 주는 가치

소비자 중심의 제철 상품 유통,
신선식품 소비의 새로운 경험을 제공합니다

자연이 주는 선물 신선식품은 대부분 가장 맛이 좋은 제철이 있습니다.
아일랜드박스는 미리 확보한 물건을 오랜 기간 판매하지 않습니다.
소비자의 수요를 확인한 후 가장 맛있는 제철에 직접 맛 보고 엄격히 선별해서 일괄 배송해 드립니다.
갓 수확한 최고급 제철 상품을 편리한 방법으로 믿고 즐길 수 있습니다.
생산자에게 주는 가치

더 좋은 상품을 생산하면
그에 맞는 높은 소득을 올릴 수 있습니다

남들보다 더 맛있는 고급 상품을 생산했지만 가격 폭락에 대한 우려 때문에 평범한 상품과 같은 값에라도 서둘어 팔아야 하는 농수산물 우수 생산자의 고민을 잘 이해하고 있습니다.
이제는 최고급 상품을 생산하는 본질에만 집중하세요. 아일랜드박스가 미리 확보한 소비자의 구매 수요를 바탕으로 높은 품질만큼 더 높은 가격으로 구입합니다.

아일랜드박스의 약속

01
전문가가 직접 맛 보고
엄격하게 선별합니다
02
가장 맛있는 제철에 수확한
신선한 상품을 보내 드립니다
03
단순한 식품 이상의
선물 같은 상품을 보내 드립니다